“콜라 진짜 이제 그만 드세요..” – 별 생각 없이 먹는 콜라가 단 1시간만에 내 몸에 끼치는 실제 영향

콜라 좋아하시나요?

특히 더운 여름날이나 고기 먹을 때, 이 시원하고 달콤하고 청량감 있는 콜라 싫다는 분들 거의 없을텐데요.

그러나 귀가 닳도록 ‘콜라 몸에 안좋다’, ‘액상과당 위험하다’는 이야기 많이 들으셨을 겁니다.

액상과당이 얼마나 위험한지는 아래 글에서도 다룬적이 있는데요.

관련 글👉“차라리 설탕을 드세요” – 설탕은 비비지도 못할정도로 우리 몸을 10배 이상 살찌게 만드는 미친 성분 (+ 포함 음식)

사람이 콜라를 들이키면 한 시간동안 구체적으로 어떠한 일이 일어나는지 아래 내용 꼭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처음 10분:

WHO에서 권고하는 설탕 일일 권장량은 6티스푼 이하입니다.

그러나 콜라에는 설탕 10티스푼이 들어있는데요.

분명이 지나치게 달아야 하지만, 거부감을 느끼지 않는 이유는 콜라 속 ‘인산염’이 단맛을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인산염은 이후에 또 다른 중요한 역할을 함)

20분:

혈당이 급상승하여 인슐린이 폭발합니다.

간은 설탕을 ‘지방’으로 변환하여 이에 대처합니다.

40분:

카페인 흡수가 완료됩니다.

혈압이 상승하면서 간에 있던 당들이 혈류로 왕창 쏟아져 나가고 혈당이 더욱 상승합니다.

뇌의 아데노신 수용체가 차단되어 ‘각성’되고, 졸음이 오지 않게 됩니다.

45분:

도파민 생성이 증가하여 뇌의 쾌락 중추를 자극합니다.

이것은 헤RO인이 작동하는 방식과 동일하므로 갈망과 “중독성”을 일으키게 됩니다.

60분:

인산염이 다시 작동합니다.

원래 인산염은 영양소와 결합하여 체내 곳곳에 운반해주는 착한 역할을 하지만 혈압과 혈당이 높아진 상황에서는 영양소의 체내 흡수를 오히려 방해하는데요.

특히 근육과 뼈의 생성을 위해 떠돌아다니던 ‘유기성 마그네슘’과 과하게 결합합니다.

이때 카페인의 이뇨작용이 작용하고, 유기성 마그네슘은 소변을 통해 모조리 배출됩니다.

다시 말해 유기성 마그네슘 결핍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60분 이후:

설탕과 카페인으로 인해 활발해졌던 신체 활동이 제자리를 찾으면서 ‘혈당 스파이크’가 시작됩니다.

짜증이 나고 몸이 둔해지며 졸음과 피로가 몰려오게 됩니다.

유기성 마그네슘 결핍으로 인해 근육과 뼈가 수축합니다.


막연하게 안좋다 하다가 직접 이런식으로 따져보니 생각보다 더 안좋은 것 같습니다.

오늘부터라도 가급적 콜라는 그만 드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