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까지 공개되었습니다” – 택시기사·동거녀 살해범, 31세 이기영 신상과 얼굴 공개

얼마 전 접촉사고 후 택시기사를 집으로 유인해 살해한 뒤 옷장에 유기한 사건 소식은 들으셨죠?

충격적이게도 조사 과정에서 전 애인도 살해하고 유기한 것을 자백했다고 하는데요.

너무 악질적인 범죄인만큼 경기북부경찰청은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이 사람의 얼굴과 이름,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31세 이기영

출처 : 경기북부경찰청

경기 파주시에서 택시 기사와 동거녀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진 31세 이기영입니다.

사소한 시비로 택시기사를 살해 한 후 본인이 거주하는 집 옷장에 시신을 유기했다고 하죠.

더 충격적인 것은 그 집이 본인 집도 아니고 전 애인(이라고 주장)의 집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 여성도 살해했다고 자백해 지금 경찰에 자백 받은 곳에서 시신을 찾고 있다는데요.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경기 파주시 공릉천 주변에 유기했다는 범인의 자백에 따라 해당 장소를 수색 중이라고 합니다.


이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지른 범죄자가 결코 감옥에서 영원히 나오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31세 이기영

출처 : 경기북부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