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이비인후과 가보세요” – 별 것 아닌듯 보이지만 사실 이미 난청상태일 때 나타나는 평범한 증상 3가지

혹시 본인이 난청이라는 생각 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보통 난청이라고 하면 ‘노화’로 인한 것이 가장 흔한 이유인데요.

요즘에는 젊은 층의 난청도 상당하다고 하네요.

게다가 사람들이 착각하고 있는 것이 바로 ‘청력 손실이 오면 바로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한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청력 손실이 시작된 사람들이 주로 보이는 증상이 있다고 합니다.

아래 내용 살펴보시고 만약 본인이, 혹은 주변 사람들이 이러한 증상을 보인다면 꼭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청력 손실의 증거

1. “뭐라고?”라는 말을 자주 한다

난청의 가장 흔한 징후가 바로 다른 사람의 말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는 것입니다.

당연하다면 당연한 이야기인데요.

갑자기 최근들어 상대방과 대화하다가 나도 모르게 습관적으로 “뭐라고?”라고 말한다거나, ‘다시 말해달라’는 요청을 자주 하게 되었다면 청력 손실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2. 대화할 때 상대방의 입술을 본다

보통 상대방과 이야기 할 때는 상대방의 눈을 보고 대화하는 것이 보통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입술을 보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편하다면 이 것 역시 청력 손실의 증상일 수 있다고 하는데요.

최근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상황이 되면서 본인의 ‘난청’을 인지하게 된 케이스가 많다고 합니다.

아무리 마스크를 썼다고 해도 상대방의 말이 너무 안들려서 병원을 찾았더니 ‘난청’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는 것이죠.

3. 이명이 자주 일어난다

이명은 귀에서 윙윙거리는 소리일 수도 있지만, 실제로는 소리가 나지 않고 ‘뇌의 반응’ 때문에 생기는 현상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청각을 잃은 사람들 중 다수가 이명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미국의 클리블랜드 클리닉에 따르면 사람들이 이명을 느끼는 가장 흔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청력 손실’이라고 하는데요.

만약 이명이 자꾸 생긴다면 반드시 병원에 가셔서 진단을 받아보셔야 합니다.


청력 손실은 갑자기 생기는 것이 아니라 점진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눈치채기가 힘듭니다.

그런 반면에 조기에 치료하지 못하면 걷잡을 수 없이 된다고 하네요.

위 증상 중 최근에 느끼시는 증상이 있다면 바쁘시더라도 꼭 병원에서 진단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모님 세대에서 저런 증상이 보인다면 바로 진단 받아보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