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겨울엔 절대 안됩니다” – 수분 보충한다고 물처럼 마시면 오히려 몸을 망가뜨리는 한국인의 최애(愛) 차 5가지

물 잘 챙겨 드시고 있나요?

다들 아시겠지만 몸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하면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요즘은 다들 물을 자주 먹을수록 좋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물을 좀 더 맛있게 먹으려고 여러가지 차를 타서 마시곤 하는데요.

역설적으로 우리가 흔하게 타서 먹던 차들이 우리 몸에 해로운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수분을 보충하려고 물처럼 차를 마셨는데 오히려 마신 물보다 더 많은 양의 수분을 내보내게끔 하는 차들이 있습니다.

물 대신 마시면 안되는 차

1. 녹차/홍차

폴리페놀 성분때문에 다이어트에도 상당히 효능이 있는 녹차는 물처럼 타서 마시는 대표적인 차입니다.

다이어트 목적으로 지방분해, 비타민, 항산화 작용 등 여러가지 이점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녹차는 카페인 함유량이 높아 위장을 자극하고, 특히 마신 양보다 더 많은 수분을 내보내게 만드는 작용을 합니다.

즉 탈수증상을 일으킨다는 것인데요.

이는 홍차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실제로 녹차를 물처럼 많이 마시게 되면 오히려 피부가 건조해지고 입술이 갈라지는 등, 눈에 띄게 몸이 건조해지며 카페인때문에 이뇨작용도 활발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메밀차

메밀차 역시 상당한 탈수증상을 일으키는 차로 알려져 있습니다.

구수향 향과, 그로 인해 약간의 포만감까지 주지만 그 이면에는 우리 몸을 아주 메마르게 하는 성질을 감추고 있는 것입니다.

3. 둥굴레차

둥글레차는 심박수를 증가시켜, 고혈압 증세가 있는 사람에게 특히나 좋지 않습니다.

물 대용으로 먹는다면 당연히 더욱 좋지 않은데요.

탈수증상도 일으키긴 하지만 녹차보다는 그나마 좀 나은 수준이라고 합니다.

4. 옥수수수염차

미모의 연예인들이 광고를 하면서 많이 알려진 옥수수수염차는 항산화작용과 디톡스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차 역시 탈수증상을 일으키는 성질을 가지고 있어 물처럼 마시게 되면 자주 소변을 보게되고 피부 역시 건조해집니다.

마신 물보다 더 많이 뱉어내게 하는 대표적인 차 중 하나입니다.

5. 우롱차

우롱차 역시 상당한 이뇨작용을 일으킵니다.

물 대신 마셔도 되는 차

1. 보리차

할머니 댁에 가면 냉장고에 항상 있는 보리차, 아시죠?

역시 할머니가 다 알고 계셨습니다.

보리차는 탈수증상을 일으키지 않으며, 우리 몸속의 전해질 균형을 맞춰주는 효능이 있습니다.

2. 현미차

보리차와 비슷한 효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무기질이 풍부하며 몸속의 전해질 균형을 맞춰주는 효능을 가지고 있으며 탈수증상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3. 각종 허브차

허브차는 발효과정이 없어 탄닌성분이 들어있지 않습니다.

탈수증상을 일으키지 않으며 대부분 물처럼 마셔도 괜찮습니다.

단, 시중의 ‘자스민 차’의 경우 녹차나 홍차를 베이스로 섞여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라면 당연히 물처럼 마시면 안됩니다.


몸에 좋자고 먹는 물입니다.

위 내용 꼭 참고하셔서 건강에 도움이 되는 물을 드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