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품 살살 녹습니다” – 최신형 노트북도 내부가 완전 녹아버린다는 최악의 노트북 사용법 2가지

요즘에는 데스크탑보다도 노트북을 많이 쓰시죠?

편하기도 하지만 사양도 상당히 높게 나와서 고사양 게임까지 가능할 정도인데요.

그런데 얼마 전 델 노트북과 LG 노트북 등이 폭발하는 사고가 있었다고 합니다.

원인은 노트북 과열로 인한 배터리 폭발로 추정되었는데요.

전문가에 의하면 정말 ‘별거 아닌’ 것이 노트북을 엄청나게 과열시킨다고 하네요.

노트북 사용하시는 분들은 아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절대로 이렇게 쓰지 마시기 바랍니다.

평평하지 않은 곳 금지

이불 위에서 노트북을 쓰는 분들 있으시죠?

노트북 수명 및 안전에 치명적으로 좋지 않다고 합니다.

노트북은 밑에 쿨러가 있는데, 노트북을 바닥에서 떨어져 있게 하려고 모서리에 다리처럼 볼록하게 튀어나온 부분이 있습니다.

근데 밑에 뭐가 깔려있거나 평평하지 않으면 쿨러가 막혀 열이 안으로 돌게 됩니다.

이게 심하게 되면 과열로 인해  메인보드 등 중요 부품이 망가지거나 심할 경우 노트북이 폭발하는 원인(배터리 과열) 중 한 가지가 되기도 합니다.

노트북은 절대로 이불, 베개 등으로 통풍구를 막는 상태로 사용하시면 안됩니다.

가장 안전하고 좋은 것은 평평한 책상이나 노트북 받침대, 노트북 전용 쿨러에서 사용하는 것입니다.

노트북의 수명도 늘리고 안전도 지킬 수 있습니다.

노트북 끄고 바로 닫기 금지

노트북을 장시간 사용했다면, 전원을 끈 후에도 화면을 잠시 열어두셔야 합니다.

열이 남아있는 모니터가 본체와 맞닿을 경우 화면이 휘거나 백화현상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인데요.

화면에 하얗게 되어 아무것도 안나오는 백화현상

급한 경우가 아니라면 열기가 어느 정도 식은 후 화면을 닿는 것이 좋습니다.

노트북 화면에 이렇게 키보드 자국이 찍혀 지워지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울 수는 있지만 상당히 힘들다고 하네요.

전원 확인 전에는 수납 금지

노트북을 가방에 보관해 이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전원이 꺼진 것을 꼭 확인하고 넣으셔야 합니다.

특히 무더운 여름철에 노트북이 가방속에서 켜져 있는 경우 내부 부품이 100도 가까이 오른다고 합니다.

이 경우는 노트북의 수명은 물론이고 자칫 배터리가 정말 폭발할 수 있으니 반드시 주의하셔야 합니다.


노트북은 꼭 평평한 곳에서 사용하시고, 장시간 사용 후엔 모니터 열을 식힌 후 안전하게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