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이게 먼저입니다” – 보피 당했을 때, 돈 100% 지키려면 경찰 신고보다도 무조건 먼저 해야하는 조치

만약 보이스피싱을 당하셨다면 어떻게 하실건가요?

바로 경찰에 신고하실건가요?

일단 당한건 당한거라도, 어떻게든 돈만 찾을 수 있다면 그래도 다행일텐데요.

대부분 보이스피싱을 당하면 어떻게 해야하는지를 몰라서 어물어물 하다가 돈을 지키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돈을 지키시려면 경찰에 신고하는 것보다 무조건 먼저 해야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도 30분안에 말이죠.

내용 꼭 알아두시고 머릿속에 저장해두셔서 혹시라도 보이스피싱에 당하더라도 돈은 꼭 지키시길 바랍니다.

경찰에 신고하는 것은 제일 나중에

보이스 피싱이 범죄입니다만, 수사기관은 여러분들의 돈을 지켜주지 않습니다.

수사기관은 범죄자를 잡고, 이미 송금한 돈은 여러분이 지키셔야 합니다.

가장 먼저 전화를 해야하는 곳은 따로 있습니다.

30분 안에 ‘내 통장’ 쪽 은행에 전화

가장 먼저 전화를 해야 하는 곳은 바로 은행입니다.

송금 후 30분이 골든타임인데요.

30분 안에만 연락을 한다면 거의 돈을 찾을 수 있습니다.

각 은행별 연락처

꼭 저장해 두시거나, 기억해 두세요.

만약 신한은행(내 통장)→하나은행(보이스 피싱범 통장)으로 송금하였다면, 신한은행에 전화를걸어야 합니다.

지연인출제도

이렇게 은행에 30분 안에 전화하면 해결되는 이유는 바로 ‘지연인출제도’ 때문입니다.

**100만 원 이상 입금된 계좌는 30분 동안 절대 ATM 기기로 돈을 빼거나 이체할 수 없습니다.

인터넷 뱅킹으로 이체는 가능하지만 어차피 보이스 피싱 신고 후에는 이체한 계좌까지 모조리 보이스피싱 계좌로 다 금융거래 정지됩니다.

ex)
0원 계좌 → 100만 원 입금 → ATM 통한 이체, 출금 불가
50만 원 계좌 → 100만 원 입금 → 잔고는 150만 원이지만, ATM에서 50만 원만 이체, 출금 가능

중요한 것은 보이스피싱 계좌 정지는 오직 ‘은행’에서만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경찰에 신고해도 보이스 피싱 계좌 정지는 은행을 통해야 하니 경찰 신고가 먼저가 아닙니다.

무조건 은행에 먼저 전화하셔서 보이스피싱 당한 사실을 알린 후 계좌를 정지시키는게 먼저입니다.

30분 내로만 전화한다면 소중한 내 돈을 지킬 수 있습니다.

추가 팁 : 카드 번호 유출이나 카드 여러 장 분실 시

카드 번호가 유출이 되었거나, 여러 장의 카드를 분실하신 적이 있으실 겁니다.

각각 금융사, 카드사에 전화를 거셨다면 이제 그만!

본인 명의의 카드라면 일괄 분실 신고 서비스가 가능합니다(카드사 별로 고를 수도 있음)

모바일, 인터넷, 콜센터 모두 가능합니다.

예를들어 신한카드, 롯데카드, 국민카드, 삼성카드 갖고 있는데, 삼성 카드 빼고 다 분실했다고 칩니다.

그럼 신한카드사에 전화하여 신한카드, 롯데카드, 국민카드 본인 명의 카드 다 분실신고 가능합니다.(삼성카드는 제외 가능)

카드로 인한 보이스 피싱 피해일 때도 가능하니 빠르게 신고하실 때 꼭 참고하세요!


이것만 아셔도 보이스피싱 피해액을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은행 신고가 끝난 후 경찰에 신고하시면 추후 은행에서 피해액을 돌려줍니다.

30분 골든타임을 지키셨다면 내 돈을 모두 지킬 수 있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