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먹어도 되긴 됩니다” – 모르면 먹을만하고 알면 3배 맛있어지는 회마다 어울리는 소스 궁합

다들 회 드실 때 선호하시는 소스 있으시죠?

초장 찍으시는 분도 있고 와사비간장 찍으시는 분들도 있고, 또 쌈장소스 만들어서 드시는 분들도 있는데요.

물론 그냥 내 입에 맞는 소스가 최고지만,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소스에는 이유와 근거가 있습니다.

아래 내용 확인하시고 다음에 회 드실 때에는 꼭 이유 있는 추천 소스와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1. 간장과 고추냉이(고추냉이)

회의 가장 기본 소스인 간장과 고추냉이입니다.

간장은 단순히 간을 맞추는 용도를 넘어 회의 풍미를 올려주는데요. 

생선회 전용 간장이나 가쓰오부시를 직접 달여 만드는 것이 가장 좋다고 합니다.
(일반 간장은 농도, 염분 등이 다릅니다.)

BEST 흰 살 생선 (우럭, 광어, 참돔 등)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우럭과 광어는 간장+고추냉이일 때 최고로 맛있습니다.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고 섬세한 맛이기 때문에 초고추장, 된장 같은 진한 소스에 찍어먹으면 맛을 온전히 느끼지 못하기 때문인데요.

특히 숙성 회의 경우는, 간장에 찍어 먹었을 때 감칠맛이 극대화된다고 합니다.

Best 2 붉은 생선(겨울 대방어, 참치, 고등어, 전갱이 회 등)

지방이 많은 붉은 생선과 간장+고추냉이도 궁합이 잘 맞습니다.

지방의 농후한 맛과 고소한 풍미는 산뜻한 간장과 만났을 때 물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최적의 조합이라고 하네요.

주의사항 TIP! 

간장에 고추냉이(고추냉이)를 넣은 후 휘휘 저어서 드셨나요?

그렇게 할 경우, 고추냉이의 특유의 향이 간장에 희석되고 살균 효과마저 저하됩니다.

고추냉이를 한 점 집어다가 회에 올리고 따로 간장에 찍어 먹는 것이 간장과 고추냉이를 제대로 맛볼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하네요.

한번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2. 초고추장

한국인들이 회를 먹을 때 가장 많이 찍어 먹는 소스인 초고추장입니다.

맛이 강한 초고추장은 진한 맛을 자랑하며, 입속에서 바로 사라지지 않는데요.

BEST. 오징어류와 소라, 해삼류

오징어, 한치, 멍게, 전복, 골뱅이. 소라, 해삼, 개불 회는 초고추장과 최고의 궁합입니다.

오징어나 한치회처럼 여러 번 씹어야 단맛과 고소함이 느껴지는 횟감.

그리고 멍게와 해삼에서 나는 특유의 향(신티올)이 있는 횟감은 초고추장이 최고로 잘 어울린다고 합니다.

3. 양념 된장

진한 양념 된장(또는 막장)은 맛이 강해 지방의 느끼함을 잡아줍니다.

BEST. 지방의 풍미가 강한 생선회, 선어

방어, 부시리, 고등어, 전어, 과메기, 특히 등 푸른 생선처럼 지방의 풍기가 강한 생선은 양념 된장 같은 소스가 잘 어울립니다.

그리고 성질이 급해 활어로 유통하기 힘든 병어, 삼치, 민어 같은 선어도 양념 된장과 먹으면 비린 맛을 잡아 줘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주의 사항 TIP!

기름지고 농후한 풍미인 참치회는 양념 된장과 어울리지 않습니다.

된장의 강한 맛이 참치의 풍미를 망가뜨려서 간장과 고추냉이가 더 어울린답니다.

4. 초된장, 초간장

초된장: 초고추장과 비슷하지만, 된장+식초가 들어간 양념.

초간장: 간장, 고춧가루, 식초, 매실액 등이 들어간 양념.

BEST. 초된장은 벵에돔, 초간장은 고등어 회

전문점에서 주로 먹는 소스들입니다.

초된장의 경우 벵에돔 회에서 잘 쓰이며, 김이나 깻잎 등으로 싸 먹으면 더 맛이 습니다.

초간장의 경우, 고등어 회 전문점에서 잘 쓰이는데요.

같이 먹으면 비린 맛이 하나도 느껴지지 않는다고 합니다.


어울리는 소스와 함께라면 맛이 세배 네배 좋아집니다.

아직 안드셔보셨다면 꼭 한번 이렇게 드셔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