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은 더 비쌉니다” – 실제로는 중금속 범벅인데 몰라서 1.5배 더 비싸게 주고 먹고 있었던 최악의 식재료

중금속이 인체에 얼마나 위험한지는 이미 다 알고 계시죠?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에 음식이나 식재료들은 중금속 검사를 하게 되는데요.

정말 의외의 식재료가 중금속 범벅이었습니다.

심지어는 보통 음식에 ‘이것’이 들어가면 더욱 고급으로 취급되었던 것이라 더욱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아래 내용 확인하시고, 앞으로 이 식재료는 걸러주시면 좋을것 같네요.

바로 오징어, 문어의 먹물(생선 내장)입니다.

낙지와 문어의 먹물은 중금속의 일종인 카드뮴이 고농도로 축적될 수 있는 부위입니다.

소량의 먹물이라도 고농도로 축적될 수 있기 때문에 더더욱 위험합니다.

카드뮴은 국제암연구소(IARC)가 암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해 ‘인체 발암물질 1군’으로 분류한 중금으로 한번 체내로 들어오면 잘 배출되지 않습니다.

과잉 축적 시 골다공증이나 신장 기능에 이상이 생길 수 있고, 심하면 뼈가 약해져 굽어지거나 골절 등이 일어나는 ‘이타이이타이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 사실이 알려졌지만, 식약처에서는 아직도 먹물, 생선 내장 등은 먹지 않는 부산물로 지정되어 중금속 검사를 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아시다시피 오징어 먹물은 빵, 스파게티, 과자 등 다양한 요리에서 사용되고 있죠.

위 사진처럼 낙지, 문어 머리에는 고농도의 카드뮴이 나왔습니다.

또한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중국산 냉동 낙지 머리에선 1㎏당 29.3㎎의 카드뮴이 나왔으며, 가락 수산시장에서 수거한 국내산 문어 머리에선 1㎏당 31.2㎎의 카드뮴이 검출됐습니다.

결론은 생선 내장, 문어와 오징어의 머리, 먹물을 사용한 음식은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오징어 먹물 OO -> 먹는거 아님

중금속 검사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자동으로 걸러지지 않는 오징어먹물.

우리가 알아서 피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