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무조건 이거부터 찍으세요” – 교통사고시 덤탱이 안쓰려면 무조건 찍어놔야하는 사고 현장 사진 4가지

운전하다가 사고 겪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작은 접촉사고라도 나는 순간 대부분은 누가 더 과실이 큰지 따지는 다툼이 일어나게 되는데요.

만약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면 내가 저지르지도 않은 잘못을 옴팡 뒤집어 쓰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 과실이 없으면 없을수록 사고 현장 사진을 정확히 남기는 것이 중요한데요.

아래 내용 확인하시고, 사고 시 어떤 사진을 어떻게 찍어야 하는지 반드시 외워두시기 바랍니다.

파손 부위 근접 촬영

파손 부위의 크기와 정도는 사고 차량 속도 추정에 중요한 기록입니다.

수리 견적 측정에도 유용하기 때문에 최대한 가깝고 정확하게 남겨야 합니다.

또한, 차량 번호판 및 주위 파편들도 빼 먹지 말고 찍어두는 것이 좋습니다.

이는 차량 충돌 세기 및 충돌 각도를 증명할 수 있는 중요한 증거이기 때문입니다.

현장이 정리되기 전에 근접 촬영을 다각도로 찍어두세요.

사고 경위 파악에 필요한 원거리 샷

반드시 두 차량이 다 나오도록 찍어야합니다.

교통 신호 체계, 내리막, 오르막, 커브인지 상황적인 부분도 파악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원거리 사진은 현장에서 2~30m 떨어진 거리에서 여러 각도로 찍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떻게 사고가 발생했는데 총체적으로 알 수 있게 해, 내 과실을 방어할 수 있는 중요한 증거가 됩니다.

차선은 꼭 보이게 찍어주시고, 차량의 위치와 차선을 잘 확인할 수 있게 촬영해 두시면 정황 판단에 도움이 됩니다.

바퀴와 핸들 촬영

바퀴와 핸들 사진은 양측 운전자의 주행 방향을 확인하는 단서가 되니 꼭 찍어주세요.

특히 어느 방향으로 돌아가 있는지는 반드시 나와있어야 합니다.

바퀴 방향은 과실이 누구에게 있는지 여부를 가르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상대 차량 블랙박스 유무 확인 촬영

상대방 차량 내 블랙박스가 있다면 사고 직후 꼭 사진으로 남겨주세요.

핸들 사진을 찍을 때 같이 찍으면 좋습니다.

만일 내가 명백히 피해 차량이라면, 가해차량 측에서 자신에게 불리할까 봐 블랙박스를 은폐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상황이 발생했을 때 상대방 차량에 블랙박스가 있었다는 것을 입증한다면 상당히 유리해집니다.

※ 여유가 된다면 전체적으로 동영상 촬영을 해두면 더욱 좋습니다.


내가 아무리 조심해도 일어날 수 있는 교통사고, 반드시 찍어 두어야 할 사진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알아두시면 좋겠습니다.

X

오늘의 추천뉴스